디지털 비디오 & 무선 마이크

상호작용

수년 전 도입된 디지털 지상파 TV(DTTV)는 유럽에서는 DVB-T(디지털 비디오 방송-지상파), 미국에서는 DTV(디지털 TV) 불리며, 전세계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습니다.

DVB-T는 지상파 디지털 TV를 위한 국제 전송 표준입니다. 디지털 TV 신호는 기존의 아날로그와 동일한 주파수 대역으로 전송됩니다. 이는 또한 RF 무선 오디오 전송 기술이 작동되는 범위이기도 합니다. 무선 오디오 전송을 사용하는 이는 부차적인 사용자로 아날로그 TV 채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유럽과 아프리카에서 아날로그 TV는 8 MHz 대역폭의 UHF 채널에서 7 MHz만을 차지합니다. 이제껏, 나머지 1 MHz는 커뮤니케이션, 송신기 보고, 그리고 일부는 무선 마이크에 사용되어 왔습니다.

그러므로, 디지털 TV가 도입되기 전에는 아날로그 TV 송신기와 무선 오디오 송신 장비가 UHF 주파수 대역을 공유했습니다.

그러나 디지털 TV는 8 MHz 와이드 채널을 전부 사용합니다. DVB-T가 사용하는 이러한 새로운 디지털 신호 형태로 인해 1 MHz의 차이는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문제

아날로그와 디지털 TV 송신기가 동시에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무선 마이크에 사용될 수 있는 스펙트럼은 많은 나라에서 상당히 제한되어 있습니다.

문제

더우기 DVB-H(디지털 비디오 방송-핸드헬드)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들을 위해, 전세계적으로 TV 채널을 위한 UHF 스펙트럼의 범위를 제한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비규칙적으로 사용되는 주파수를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제공업체 등의 새로운 주요 사용자들에게 허락하는 새로운 규제는 오디오 전송에 기술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주파수를 한층 더 제한하게 될 것입니다.

솔루션

VHF와 UHF 대역에서는 TV가 주요 사용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무선 마이크는 이차적인 사용자입니다. 그러므로 무선 마이크의 사용은 TV 수신을 간섭하지 않는 경우에만 허용됩니다. 디지털 TV 채널 내에서의 무선 마이크의 사용은 간섭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예: TV 화면에서 이미지 멈춤) 일반적으로 동 채널에서의 무선 마이크 사용은 DVB-T에 의한 TV 수신이 가능한 순간부터 허용되지 않는다고 보면 됩니다. 동일한 채널에서 무선 마이크를 안정적으로 사용하려면, 디지털 TV 신호 보다 훨씬 더 높은 신호 레벨이 필요합니다.

솔루션

젠하이저가 여러 도시에서 측정해 본 결과에 따르면, 강력한 DVB-T 송신기 근처의 채널에서 젠하이저의 무선 마이크를 사용할 수가 있었습니다. DVB-T 신호의 필터 측면과 무선 마이크의 캐리어 간의 거리는 400 kHz에서 1 MHz 사이이며, DVB-T 송신기 필터의 품질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